투데이팟뉴스

듣기도 하는 시승기 [카백]… 볼보 도심형 왜건 XC70

By  | 

gallery3_XC70_kayak_LANDCAPE_Ret

 

왜건과 SUV의 차이를 아시나요? 왜건은 기본적으로 세단을 길게 늘여뜨린 것입니다. 트렁크를 더 넓게 만들어서 수납 공간에 여유가 있죠. 예전 국산차 중에서 아반떼 투어링을 떠올리시면 됩니다. 짐을 많이 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왜건은 SUV와 같지만 세단의 플랫폼을 사용하기 때문에 주행의 안전성, 승차감 등에서 우위를 보입니다.

 

볼보 ‘XC70 D5 AWD’는 왜건과 세단과 SUV를 결합한 묘한 장르를 개척했습니다. 왜건처럼 생겼지만 지상고가 세단보다는 높고 SUV보다는 조금 낮습니다. 그래서 SUV에 비해 다이내믹하고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고 세단의 편안함까지 챙기고 있죠.

 

차 문을 열고 착석을 할 때 한 번 놀랍니다. SUV를 타려면 높은 계단을 오르는 심정으로 적지 않은 힘을 들여야하는데 이 차는 세단을 타듯이 편하게 착석할 수 있습니다. 치마를 입은 여성이나 어린이, 다리가 불편한 어르신들에게 친절한 차 되겠습니다. 그리고 나무가 군데군데 들어간 인테리어에서 두 번 놀랍니다. 럭셔리함의 극치를 보여주거든요. 볼보 외 일부 경쟁 브랜드에서도 나무 소재를 이용하고 있지만 ‘스칸디나비안 럭셔리’가 대세인 요즘 볼보의 디테일을 따라잡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클래식하지만 우아한 실내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제격입니다.

 

gallery1_VCC08186

 

2.4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15마력, 최대토크 44.9 kg·m의 강력한 힘을 뿜어냅니다. 자동 6단 변속기와의 궁합도 잘 맞습니다. 디젤 엔진이지만 실내 소음이나 진동은 거의 느낄 수 없어요. 물론 시동을 건 상태에서 외부에는 제법 시끄러운 소리가 배출됩니다. 시동을 켜놓고 편의점에 담배나 생수를 사러갈 때가 있는데 바로 알 수 있습니다.

 

달리고 서는 능력은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 사실 2~3년 전 볼보는 ‘안전의 대명사’답게(?) 안전에 초점을 맞춘 제품과 마케팅을 해왔습니다. 연비, 엔진 성능, 디자인 등은 두번째 이슈였습니다. 그래서 당시만 해도 주행 성능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의 볼보는 독일 삼총사와 견줘도 밀리지 않을 정도로 괄목성장했습니다.

 

특히 디젤 엔진은 BMW의 그것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고속이든 저속이든 상황에 맞게 힘이 나오고 가속 성능도 기대 이상입니다. 벤츠의 부드러운 가속과 BMW의 폭발력을 결합한 느낌입니다.

 

공식연비는 복합 기준으로 11.1km/l. 고속도로 연비 기준 12.4km/l인데 실제 연비는 이보다 더 잘나왔습니다. 요즘 디젤 엔진 연비 문제로 시끄러운데 수치상의 연비만 높은 국산차와는 대조되는 부분입니다. 카백에서 항상 강조하는 이야기지만 수입차의 또 다른 미덕은 공인연비와 큰 차이가 없는 실연비입니다. 볼보나 폭스바겐 등의 모델은 오히려 실연비가 공인연비보다 훨씬 높은 경우에 속합니다.

 

XC70_Exterior_3

 

안전장치도 다채롭게 갖추고 있습니다. 시속 50km 이하 속도에서 전방 차량이 갑작스럽게 정차할 경우 차량을 정차시켜주는 ′시티 세이프티′를 비롯해 전방 차량과 자전거, 보행자를 인식해 충돌 경고를 보내주는 충돌방지시스템, 차선이탈 경고장치, 도로표지 정보인식시스템, 상향등을 자동으로 조작하는 액티브 하이빔 등 60여가지의 전자장치가 적용됐습니다.

 

어린이의 앉은 키를 높여줘 안전 벤트가 올바르게 착용되도록 도와주는 ‘2단 부스터 시트’는 볼보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워너비 아이템입니다. 부스터 시트는 신장 115cm, 몸무게 22~36kg의 어린이를 위한 1단계, 신장 96~120cm에 15~25kg의 어린이를 위한 2단계로 나뉩니다. 작동은 시트 아래 레버를 당긴 뒤 좌석을 위로 올리면 됩니다. 카시트에 앉기 싫어하는 아이들을 위한 것이죠. 어린이가 아무런 조치없이 안전벨트를 사용하면 최악의 경우 차밖으로 튕겨 나갈 수 있고 벨트에 목이 졸리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주행 속도에 맞춰 운전자에게 필요한 수준의 조향력을 제공하는 ‘속도 감응형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이 기본 적용돼 더욱 유연한 드라이빙이 가능합니다. 저속에서는 작은 힘으로도 가볍게 스티어링 휠을 조작할 수 있고 고속에서는 휠이 단단하게 세팅됩니다. 트렁크 화물이 2열 시트로 넘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설치한 격자형 칸막이도 흥미롭습니다. 플라스틱 재질이 아닌 철제입니다. 위로 젖혀서 칸막이를 치울 수도 있고요,

 

전면 유리에는 실외 기온이 영상 7도 이하로 떨어질 경우 결빙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으로 작동되는 열선이 장착됐습니다. 이는 겨울철 실외 주차시 쌓인 눈을 치워야 하는 수고를 덜어줍니다. 카세트 테이프로 눈과 얼음을 긁었던 기억 나시죠?

 

옥에 티도 있습니다. 5M에 이르는 차체 길이 탓에 주차가 쉽지 않아요. 전용 주차장이 아닌 일반도로나 구식 주차장에 차를 세울 때 땀을 좀 흘릴 수 있습니다. 볼보 XC70의 가격은 6080만원으로 국산 SUV보다는 비쌉니다.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다면 2.0 디젤 엔진을 얹은 D4 모델(5780만원)을 선택하셔도 됩니다. /박성훈기자 ace@newsbag.co.kr

Comments

comments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