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스토리

[경제브리핑 불편한진실] 항암식품은 상술에 불과하다?

By  | 

x9788936473471

[뉴스백/박성훈기자 ace@]

 

창비 ‘솔직한 식품’ … 음식편견 깨기

각종 다이어트 비책도 상술에 불과

 

식품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가 뭘까요? 음식을 약으로 보는 인식이라고 합니다. 할아버지도 말씀하셨습니다. “밥이 보약이다”라고.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일까요?

 

창비 출판사에서 내놓은 ‘솔직한 식품’이라는 책의 이한승 저자의 주장입니다. 그는 한술 더 떠서 의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히포크라테스가 “음식으로 고칠 수 없는 병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다”라고 말했다면서도 “이러한 의식동원(醫食同源) 사상에서 숱한 오해가 발생한다”고 강조합니다.

 

이른바  ‘항암식품’만 해도 그렇습니다. 항암식품을 먹어서 암을 고치고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해 질병을 치료하려고 하지만 식품에는 대개 엄정하게 통제된 단일성분인 약품과 달리 다양한 성분이 뒤섞여 있습니다. 그래서 항암식품이 발암물질이 될 수도 있고 발암물질을 섭취한다고 해서 암에 걸리는 것도 아니라는 도발적인 주장을 저자는 하고 있습니다. 식품학자들은 “어떤 식품을 가져와도 그 속에 발암물질이 들어 있거나 항암물질이 들어 있다는 것을 입증해 보일 수 있다”고 저자는 설파합니다. 즉 식품은 단일 성분이 아닐뿐더러 식품을 통해 섭취할 정도의 소량은 건강에 큰 영향을 주기 어렵다는 것이죠.

 

‘전통음식’에 대한 그의 주장도 단호합니다.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 있어 몸에 좋다거나 동의보감과 같은 고서에 실린 음식의 효능을 맹신하는 것도 대표적 오류라고 강조합니다. 저자는 이를 ‘음식 근본주의’라고 꼬집으며 전통도 업데이트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발효식품이 건강에 좋다는 것 역시 이제 상식처럼 돼버렸지만 사실 발효는 과학적으로 부패와 같은 과정이며 (미생물의 분해 과정에서 건강에 이롭다고 알려진 물질이 나오면 발효고, 그렇지 않으면 부패라고 부를 뿐이다) 발효음식이 반드시 몸에 좋은 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특정한 음식이나 건강기능식품을 ‘질병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포장해 판매한다면 그건 상술에 불과하다. 물론 특정한 음식을 먹고 정말로 건강이 호전될 수도 있다. ‘플라시보효과’야말로 과학적으로 검증된 사실이다.” 

이 내용이 이 책의 핵심 메시지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이어트의 오해, 식품기업의 마케팅, 맥도날드와 비만의 상관성 등 흥미진진한 내용이 포함된 만큼 직접 책을 경험해 보세요.

Comments

comments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