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팟뉴스

답은 길에 있다

By  | 
미래엔 와이즈베리_’온 트레일스(On trails)’ 표지

 

[뉴스백/박성훈기자 ace@]

 

길이 너무 많은 시대, 더 현명한 길잡이가 되기 위해 ‘길의 의미’에 주목한 책이 있다. 미래엔 와이즈베리가 출간한 ‘온 트레일스(On trails)’다.

 

‘온 트레일스’는 유명 저널리스트였던 로버트 무어가 7년간의 대장정 속에서 깨달은 진정한 길의 본질과 의미를 담은 책이다. 3200km 애팔래치아 트레일 하이킹부터 아이슬란드-모로코까지 다년간 길 위의 방랑자로 살았던 저자의 경험과 통찰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특히, 수억 년 전 생명체가 남긴 길부터 곤충∙동물의 길, 고속도로와 인터넷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길이 갖는 의미를 과학, 역사, 철학, 심리학 등 다양한 맥락에서 심도 있게 풀어내며 출간 즉시 뉴욕타임즈, 아마존 등 유력 매체와 독자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이 책은 ‘길의 의미’를 방대한 지식과 독특한 경험으로 풀어냈지만 무엇보다 그 ‘길’을 걷는 생명체들의 욕망에 주목한다. 저자가 생흔학자, 사냥꾼, 스루하이커 등 많은 전문가와 함께 생명체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얻은 결론은 의외로 단순했다. 페로몬을 통해 먹거리 통로를 만드는 개미부터 대를 거듭한 코끼리의 이동 경로, 실크로드까지 모든 길은 ‘안전성’에 대한 욕망의 발현이자 목표와 목표를 가장 손쉽게 잇기 위한 소통과 지혜의 산물이었다. 즉, 길은 복잡성 속에서 단순함과 질서, 안정감을 찾아가는 과정이자 세상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인 셈이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저자는 모든 이와 연결되려는 현대인의 욕망은 ‘길’의 복잡성을 야기했다고 설명한다. 바쁜 삶을 벗어나 여유를 즐기기 위해 설계된 하이킹 트레일은 안내가 필요한 복잡한 미로가 됐다. 인터넷은 정보가 얽히고설킨 길이 됐고, 소통의 공간이었던 길에는 효용성과 경제성만이 남았다. 그는 이런 시대적 흐름이 필연적일 수 밖에 없었다고 공감하면서도, 우리에게 ‘길’의 본질적 의미를 되새겨 볼 것을 주문한다. 삶의 의미와 가치를 천천히 음미하며 걸을 때, 비로소 우리 발 밑에 놓인 길의 지혜를 읽어볼 수 있지 않을까.

Comments

comments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